불교총지종

위드다르마 연재글

불교총지종은 ‘불교의 생활화, 생활의 불교화’를 표방하고 자리이타의 대승불교 정신을 일상에서 실천하는 생활불교 종단입니다.

걸망에 담긴 이야기 | 편안함

페이지 정보

작성자 총지종 작성일22-03-31 15:12 조회240회

본문

065c4f870c5804c49181f2972c798bb0_1648707145_0006.PNG
여러 친구들이 둘러앉아 얘기를 나누고 있었다. 

오늘의 주제는 편안함이었다.

 

한 친구가 말했다.

나는 머리가 편안하면 좋겠어. 머리는 맨 위에 있기 때문에 그게 불편하면 온몸이 빙빙 돌 거든.”

 

다른 친구가 말했다.

나는 발이 편안하면 좋겠어. 발이 맨 밑에 있기 때문에 그게 불편하면 온몸이 흔들리거든.”

 

또 다른 친구가 안절부절못하고 있다가 말했다.

나는 머리나 발보다 뱃속만 편안하면 돼.”

그리고는 방귀를 뿡 하고 뀌었다.

 

 

 

제자가 스승에게 물었다.

하루에 음식을 얼마나 먹어야 합니까?”

 

스승이 대답했다.

“100이면 될 것이다.”

 

제자가 다시 물었다.

그 정도면 어느 만큼의 힘을 얻게 됩니까?”

 

스승이 말했다.

그 정도면 그대의 몸쯤은 충분히 지탱할 것이다. 그러나 그보다 더 먹으면 아마 그대는 그 무게에 질질 끌려 다니게 될 것이다.”

 

 

우리가 원하는 모든 것은 바로 우리 몸속에 있다. 그리고 우리가 원하지 않는 모든 것도 바로 우리 몸속에 있다.

그 몸을 조정하는 것은 몸속에 있는 마음이다. 그러니 이 마음을 잘 먹으면 몸도 마음도 편안해질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