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총지종

총지종보 연재글

불교총지종은 ‘불교의 생활화, 생활의 불교화’를 표방하고 자리이타의 대승불교 정신을 일상에서 실천하는 생활불교 종단입니다.

정성준교수의 후기밀교 | 구경차제 중 금강염송차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총지종 작성일19-01-25 17:13 조회542회

본문

구경차제 중 금강염송차제

 

 

밀교도량의 화려한 채색과 선화의 무채색을 비교하면 밀교와 선불교 양 전통의 이질성이 극명하게 드러난다. 그러나 외면적 인상과 달리 밀교와 선의 거리는 결코 멀지 않다. 선불교는 달마대사를 초조(初祖)로 삼으며 난해한 문헌주의와 종파불교에 대해 반성하는 입장을 보인다. 인도 날란다사 불교대학에서 5, 6세기 전후 일어났던 변화도 방대한 불교문헌과 교학을 간략한 과목과 교육체제로 재편하는 것이었다. 비슷한 시기에 인도, 동아시아에 양 지역에서 불교교단의 실용주의적 경향이 동일하게 일어났다는 사실은 놀라운 일이며 그 중심에는 밀교가 있다.

<화엄경>의 출현은 초기불교 테라바다에서 보이는 생사해탈의 소극적 열반을 연기법계를 장엄하는 우주적 생명의 깨달음으로 전환하였다. <화엄경>에서 제기된 비로자나여래의 일체지지와 신변은 향후 대승불교사의 교리와 수행이념 대부분을 결정지었다. 이 가운데 비로자나여래의 신변은 불신(佛身)에 대해 법신보신화신로 이루어진 3신의 조직화로 이어졌으며, 이를 제기한 것은 유식학파이다. 석존의 수식관과 4념처관은 육체로부터 정신의 경계에 접근하는 초기불교의 근본수행이었다. 천삼백여 년이 넘게 지난 후 <비밀집회딴뜨라> 유파 가운데 갸나빠다류를 주도한 아사리는 석존의 12지연기법에 주목했다. 그는 유정의 본성으로서 광명(vidya)과 윤회의 소작으로서 무명으로부터 유(bhava)의 정신적 경계, 노사의 육체적 의 세 단계를 구별하고 이를 3신의 법신과 보신, 화신에 대응하였다. 후기밀교의 수행이 석존의 교설을 계승하려는 노력에서 비롯되었다는 증거는 무수히 많다. 최근에 출판되는 후기밀교 문헌들은 서구의 밀교연구가 외면적 현상에 내재된 초기불교의 흔적을 발견하는데 익숙하다.

갸나빠다의 띠라까에 대한 연구는 나가르주나류의 구경차제의 토대가 되었다. 나가르주나류는 <중론>의 저자와는 다른 분으로 부자(父子)가 모두 후기밀교를 연구한 것으로 유명하다. <대일경>과 더불어 인도의 후기밀교의 초기 활동은 재가자들의 연구가 두드러진다. 티벳불교 닝마빠에 최근까지 그 전승이 알려진 진언자나 또는 네팔에도 존속해 온 밀교수행 집단 모두 재가자가 그 중심이 되었다. 인도불교의 승가가 가질 지 모를 경직성을 반성하고 불교교단의 혁신적 변화를 이끌었던 것은 보살불교였으며, 후기밀교의 경우 사하자야나도 그런 류였다.

구경차제는 금강염송차제(金剛念誦次第)를 최초로 심청정차제(心淸淨次第)환신차제(幻身次第)광명차제(光明次第)쌍입차제(雙入次第)의 다섯 차제로 이루어져 있다. 때문에 나가르쥬나류의 구경차제 성취법은 <오차제(pañcakrama)>라는 서명이 부여되어 있다. <지혜금강집딴뜨라>에는 오차제에 대해, “()의 운반체는 풍()이다. 풍으로부터 불이 있으며, 불로부터 물이 있으며, 물로부터 흙이 있다. 이들로부터 오온과 육처와 오경이 생긴다. 이들 모두는 식이 풍과 결합한 것이다라고 하였다. 무형의 정신계에서 물질적 소재와 물리법칙이 존재하는 현상계에 진입하는 것은 정신의 응집력이다. 무명의 중생은 집착에 의해 응집력을 야기하지만, 붓다는 중생을 구제하려는 이타심에 의해 정신계에서 물질계로 전생한다.

다시 <오차제>에는, “()의 진실차제로써 진언의 진실에 바르게 들고, 진언의 관상을 원만케하는 금강염송을 수학한다라고 하였다. 여기서 진언은 불보살의 가피를 얻는 것이 아니라 진언을 통해 소리가 이끄는 불성으로서의 본질과 생명력의 근원에 접근하는 것이다. <금강만딴뜨라>에는, “일체의 몸에 풍이 존재한다. 이것은 비로자나여래의 본성으로서 무명의 죽음으로부터 나오는 것이다. 이 명료한 풍의 진실은 5(五智)의 자성이다. 이 유가는 범인의 경계가 아니며 논리나 따지는 인명가는 알지 못한다라고 하였다.

개인적으로 학위를 받은 직후 모대학에 밀교수업 차 내려갔을 때 선을 전공했던 학과장 스님이 나는 밀교가 싫다고 장난삼아 말씀하신 기억이 난다. 밀교는 공부할수록 어렵지만 다른 인생의 기회가 주어져 불법을 만난다면 여전히 밀교를 공부하고 싶다. 밀교의 근거는 날란다사에서 찾아야 한다. 과거에 그랫듯이 방대한 불교문헌과 교리를 정비하고 요의를 추린 변화는 머지않아 현대에 다시 일어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