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총지종

총지종보 연재글

불교총지종은 ‘불교의 생활화, 생활의 불교화’를 표방하고 자리이타의 대승불교 정신을 일상에서 실천하는 생활불교 종단입니다.

칼럼 지혜의 눈 | 이중의 전도(顚倒)를 벗어나는 해탈(解脫)의 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총지종 작성일18-12-04 13:10 조회17회

본문

이중의 전도(顚倒)를 벗어나는 해탈(解脫)의 길


인간 및 중생이라는 이중의 전도상황 깨달아

모두를 위한 불방일과 중도의 길 걸어 나가자

    

한 해를 마감하며 그야말로 인생무상을 느끼는 분들이 적지 않을 듯싶다. 복잡다단한 일상사와 세간사에 파묻혀 세월 가는 줄 모르기도 했겠지만 어느 하나 말끔히 수습되지 못한 채 또 한해를 넘기는 것 아닌가 싶어서다.

오늘날 우리 사회는 갑론을박 주장과 가짜뉴스가 난무하며 불안이 가중되고 있는 것 같다. 심지어 공정한 정의가 실현돼야 할 법조계마저 비리 의혹으로 심판대에 섰으니 어디 믿을 곳이 있을까 싶다. 이른바 적폐를 청산하는 과정에서 또 다른 적폐를 쌓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많다. 진실로 정의란 무엇인지 의문스러울 지경인 것 같다.

요즘 유행하는 내로남불은 이런 혼돈의 상황을 자조적으로 표현한 말이다. 이중 잣대를 들이대기 때문에 같은 행동도 자기가 한 것은 정당화하고 남이 한 것은 비판하는 모순적 상황이 마음을 상하게 만든다.

왜 우리는 이런 모순적인 상황에 처하고 그 속에서 고통을 겪어야만 하는가. 오탁악세란 다섯가지가 탁해진 세상이라는 말인데, 그 중에서도 견해가 탁해졌다는 견탁(見濁)이 있다. 갈등의 원인 중 큰 것이 바로 견탁인 것 같다. 왜냐하면 보통 사람들은 진실을 알지 못하면서도 진실을 안다고 생각하고 내 주장은 100% 옳고 남의 주장은 100% 옳지 않다며 서로 부딪치기 때문이다.

그런데 우리가 부처님 말씀을 공부하고 수행하면서 느끼게 되는 것은 자신이 믿어왔던 것들이 사실과 매우 다르다는 점이다. 그래서 자신의 오류를 깨우치는 것을 깨달음이라는 말로 불리고 그럼으로써 갖가지 인지적, 정서적 굴레에서 벗어나 자유로운 입장이 되는 것을 해탈이라는 말로 불렸을 것이다.

새로움에 눈뜨려면 기존의 입장이 깨어져야 한다. 자기 입장에 매달리면 다른 이의 입장을 수용할 여건이 만들어질 수 없다. 그럼에도 사람들은 결코 자신의 입장을 떠나볼 엄두를 내지 못한다. 왜냐하면 기존에 쌓아온 관념과 가치관들이 무너지면 그야말로 나락으로 떨어진다고 미리 겁내기 때문이다.

사실 우리는 이중의 전도에 놓여있다고 할 수 있다. 하나는 인간이라는 입장이고 다른 하나는 그러한 입장에 매몰된 중생이라는 입장이다. 전자는 수많은 삶 가운데 호모 사피엔스라는 몸의 한계를 날 때부터 짊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그래서 눈으로 모양을 보고 귀로 소리를 듣는다지만 그것은 일정한 빛의 파장과 주파수 내의 일이다. 이는 인간 자체의 한계이다.

두 번째 전도는 자기 한계 내에서 벌어지는 다양한 견해들 중 자기 견해만 옳다고 믿는 것이다. 자기 견해만 옹호하고 다른 견해는 틀린 것으로 규정하기 시작하는데서 자기 입장을 더욱 공고히 한다. 즉 오온 자체가 공한데 공한 줄 모르는 것이 첫 번째 병이라면 오온에 집착하여 오취온을 만드는 것이 두 번째 병이라고 할 수 있다. 이중의 병고를 앓고 있는 셈이다.

대부분의 도덕과 철학은 전자의 병을 문제 삼지 않는다. 인간으로서 그렇게 존재할 뿐이니 거기에 특별한 잘못이 있겠느냐 하는 입장인 것 같다. 그래서 주로 탐욕에 의해 오온을 오취온으로 집착하는 후자의 병을 문제 삼는 것 같다. 후자의 병만 치유해도 큰 행복을 구가할 수 있다. 하지만 불교는 오온 자체가 공함을 깨달아 인간 자체의 한계를 벗어나는 일, 즉 열반으로 이끈다고 할 것이다.

한 해가 저물고 있다. 돌아보면 무상한 세월이지만 그래도 우리는 새로운 희망의 씨앗을 심어야 한다. 게으른 해태굴에 빠지지 말도록 자신을 챙기고 다독여야 한다. 그렇다고 지나친 노력으로 몸과 마음을 지치게 하는 것도 과유블급이다. 불방일(不放逸)의 가르침을 되새기되 중도(中道)로써 우리 모두의 행복을 위한 발걸음을 부단히 옮겨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