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총지종

총지종보 연재글

불교총지종은 ‘불교의 생활화, 생활의 불교화’를 표방하고 자리이타의 대승불교 정신을 일상에서 실천하는 생활불교 종단입니다.

역삼한담 | 영웅의 진정한 본색은 나눔을 위한 기부 천사였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총지종 작성일18-11-02 17:09 조회30회

본문

영웅의 진정한 본색은 나눔을 위한 기부 천사였다

 

- 미시건연구결과 장수 비결은 보시’, 나눔 실천하면 엔돌핀 3배 증가 효과

- 보상 회로작동해 스트레스 감소, 하버드연구도 보시의 긍정효과 입증

 

기부만큼 듣는 사람을 신나게 하는 단어가 있을까? 특히 돈많은 연예인이나 사회 저명 인사들의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모습은 그 진정성에서 많은 이들에게 큰 감동을 전해준다.

최근 홍콩의 대표적 배우인 주윤발의 기부가 그렇다. 그가 어떤 배우인가. 요즘 세대들에겐 다소 낯설 수 있지만, 1980~1990년대 홍콩 배우들이 우리나라서 큰 인기를 끌던 때가 있었다. 홍콩 느와르의 전설인 영화 영웅본색주윤발은 베이지색 바바리코트를 입고 선글라스를 낀채 성냥개비를 문 모습이나 달러에 불을 붙여 담배를 피우는 모습은 우리 남성들의 가슴을 들뜨게 했다. 그가 출연한 영화 제목 대로 그당시 그는 분명 영웅이었다. 그 영웅이 최근 본색을 드러냈다. 기부 천사로 말이다. 그가 최근 언론을 통해 전한 소식으로 국내는 물론 전 세계인들에게 진한 여운을 남겼다. 자신의 재산 99%56억 대만달러, 우리 돈 8100억 원을 사회에 기부하겠다는 것이다.

이런 천문학적인 기부액도 놀랍지만, 더 진한 감동을 준 것은 그의 검소한 삶의 태도였다. 그는 평소 지하철과 버스 등 대중교통을 이용했으며, 한 달 용돈이 12만 원에 불과하는 등 세계적인 톱스타에 어울리지 않은 검소함이 우리의 심금을 울렸다.

그는 재산 기부 의사를 밝히면서 그 돈은 내 것이 아니고, 잠시 보관하고 있는 것일 뿐이라는 말을 남겼다고 한다.

사회학자들에 따르면 기부와 보시, 나눔의 효과는 가장 먼저 신체적으로 긍정적인 변화가 온다는 점이다. 2003년 미국 미시건 대학서 5년에 걸쳐 423쌍의 장수비결을 연구하던 중에 그들의 공통점을 찾아냈는데 그들은 정기적으로 몸이 불편하거나 가족이 없는 사람들을 방문하여 나눔 활동을 하고 있었다. 연구 결과 나눔을 실천하는 행위가 엔돌핀을 정상치의 3배 이상으로 분비토록 하여 혈압과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고 불면과 만성 통증을 감소시켜 장수에 이르게 되었다고 한다.

보시는 또한 스트레스 해소에도 도움을 준다. 사람의 뇌의 보상회로는 여러 감정 중 기쁨과 희열을 담당하는데 남을 도우면 이 영역이 활성화되면서 도파민이 분비되어 기쁨은 상승되고 우울감과 스트레스는 감소되는 것이다. 더불어 나눔과 베풂은 긍정적인 정서 증진 효과가 있다. 보시를 행할 때 마음이 뿌듯하고 따듯해지는 감정이 느껴지는 현상을 설명하기 위해, 1988년 미국 하버드 대학교 의과 대학에서 실험대상자들에게 남을 돕는 활동 전후의 기분의 변화를 측정하고 그 변화를 비교하는 실험을 하였다.

실험 결과, 나눔 행위를 한 사람들의 기분이 실험 전보다 현저하게 상승하여 심리적 포만감인 높은(하이)’상태로 며칠 또는 몇 주 동안 지속되는 효과를 확인하게 되어 남을 도우면 느끼게 되는 최고조의 기분을 헬퍼스하이(Helper's High)'로 명명하게 된다.

이 결과를 적용해보면, 포대화상이 선물 보따리를 풀어 필요한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는 것을 보기만 해도 기쁨이 올라오고 그의 지팡이에서 울리는 요령소리가 대중들의 환희의 소리로 기능했다는 기록이 틀리지 않았음이 분명하다. 나눔과 베풂을 보기만 해도 긍정적 정서가 상승하는 이 현상을 이제부터는 포대화상 효과라고 부르면 어떨까.

마지막으로 나눔은 사회구성원 모두를 건강하게 만들어 더 좋은 사회를 만드는 효과가 있다는 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또한 구성원이 같은 목표를 가지고 보시를 행하면 연대의식이 증가하고 결집력이 높아져 공공선을 위해 함께 만드는 공동체를 구축할 수 있다.

<육취윤회경>을 보면 보시(베풂)의 공덕은 이루 헤아릴 수 없다. 부처님 말씀을 보시하면 큰 지혜를 얻게 되고, 의약을 보시하면 질병의 공포에서 벗어나게 된다. 등불을 보시하면 항상 눈이 밝아지게 되며, 음악을 보시하면 목소리가 아름다워진다. 침구를 보시하면 편안한 생활을 하게 되고, 좋은 밭을 보시하면 항상 창고가 가득 차게 된다고 한다.

두 달 남짓 남은 올 한해, 각박한 뉴스만 생겨나는 지금 이시대가 나눔과 베풂의 등불로 어두운 곳을 밝혀지길 바란다. 그리고 개인의 몸과 마음, 그리고 사회가 아픔과 고통에서 벗어나 모두 행복한 그런 세상이 되길 간절히 기도한다.

무소유는 아무것도 갖지 않는 것이 아니라 불필요한 것을 갖지 않는 것이라는 법정 스님의 말씀을 다시한번 새겨보자. 참 훈훈한 뉴스를 들으니, 마음마저 따뜻해 지는 것 같다. <김주일 현대불교신문사 편집국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