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원당 소개

서원당(誓願堂)

사원에서 부처나 보살 등 불교신앙의 대상이 되는 불상을 모신 전각에 대한 총칭으로
총지종에서는 불상 대신 육자진언을 본존으로 둔다.

[육자진언 양계만다라]

본종은 불단 중앙에는 관세음보살의 육자진언(옴마니반메훔)을 모시고 좌우에는 부처님과 보살님의
세계를 그림으로 나타낸 만다라
를 모신다.

총지사 본존과 양계만다라
▲ 본산 ‘총지사’의 본존과 양계만다라(금강계,태장계)

육자진언

육자진언
관세음보살의 육자진언 ‘옴마니반메훔’은
중생을 구제하고 재난을 소멸하며 소원을 성취하는 공덕이 있다.

이 진언을 염송하면 자기 있는 곳마다 한량없는 불보살과 천룡팔부 다 모이고 무량한 삼매법문이 구족해
칠대 종족이 다 해탈하고 뱃속 가운데 모든 벌레가 모두 보살의 위를 얻을지며 이 사람이 날마다 육바라밀의 원만한 공덕을 갖추어 무진변재와 청정지혜를 얻고 입 가운데 나는 기운이 다른 사람 몸에 닿으면 그 사람도 모든 진독을 여의고 보살의 위를 얻는다.

만약 사천하 사람들이 모두 칠지보살의 위를 얻더라도 그 보살이 소유한 공덕이 육자진언 한 번 염송하는 공덕보다 못한 것이니 이 진언은 곧 관세음보살의 미묘본심이라 만약 사람이 이 육자진언을 서사하면 팔만사천법장을 서사한 공덕과 같으며 만약 금과 보배로써 여래형상을 조성함이 미진수와 같이해도 이 육자 중 한 자를 서사한 공덕과 같지 못하므로 이 진언을 염송하면 그 사람은 탐진치 병에 염착하지 아니하고 이 진언을 몸에 가지면 그 사람의 손이 닿는 곳과 눈으로 보는 곳의 일체 유정이 속히 보살의 위를 얻어서 영원히 생로병사의 고를 받지 아니한다.

관세음보살이 이 육자진언을 설할 때 칠십칠구지불이 일시에 앞에 나타나서 함께 준제진언을 설하셨으므로 육자진언과 준제진언을 차례로 염송해야 되는 것을 알 것이다.
(『大乘莊嚴寶王經』 卷三, 券四 參照)